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허본좌' 경찰서에서도 튀는 행동

송고시간2008-01-13 06:15

자료사진
자료사진

영등포署 허경영 후보 선거법위반 혐의 소환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작년 12월 대선에서 톡톡 튀는 공약과 발언으로 관심을 끌었던 허경영(58ㆍ경제공화당) 후보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작년 10월께 배포된 무가지 신문에 허 후보를 찬양하고 과장하는 광고가 실린 것과 관련해 허 후보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경찰은 지난 11일 허 후보를 소환해 해당 광고의 제작과 배포 과정 등에 관여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한 뒤 돌려 보냈다.

검은색 양복 차림으로 혼자 경찰서에 도착한 허 후보는 입구에서 경비를 서던 전경이 "허경영 후보 아니세요?"라며 인사를 건네자 손으로 얼굴을 가린 뒤 잰 걸음으로 선거사범특별단속팀 사무실로 들어갔다.

허 후보는 경찰조사 과정에서도 자신을 알아본 사람들이 왜 왔냐고 묻자 "아는 사람이 여기 있어서 데려 가려고 왔다. 금방 갈 거다"라고 둘러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선관위 제보가 들어와 조사하고 있으며 캠프도, 딱히 부를 사람도 없어 바로 허 후보를 소환했다"며 "사안이 무겁지 않아 혐의가 확인되면 약식기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허 후보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독특한 공약을 내걸고 튀는 발언으로 화제를 모으며 `허본좌'라는 애칭을 얻었다.

js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