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 `민생경제살리기 10대 과제' 발표

한, `민생경제살리기 10대 과제' 발표
李, 경제살리기특위 `도시락 회의' 주재

(성남=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나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산하 경제살리기특별위원회(위원장 이명박 대선후보)는 14일 차기정부에서 추진할 `민생경제살리기 10대 과제'를 발표했다.

특위는 이날 경기도 성남 상공회의소 대강당에서 이 후보 주재로 열린 전체회의에서 "서민과 취약계층의 생활안정 및 경제적 지위 향상,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 민생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분야에 대한 지원 강화 등을 주내용으로 하는 10대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10대 과제는 ▲일자리 창출과 청년실업 해소 ▲중소.벤처기업 육성 ▲소상공인, 자영업자, 재래상인 지원 ▲물가안정과 서민생활비 줄이기 ▲서민주거 안정 ▲여성경제활동 활성화 ▲농어촌 살리기 ▲비정규직 문제 등 고용안정 ▲서민금융 활성화 ▲서민 기초생활 보장 및 사회적 약자 보호 등이다.

특위 총괄간사인 최경환 의원은 회의에서 "이번 10대 과제 선정을 계기로 이 후보의 `서민대통령'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대선까지 남은 35일간 전국 각 지역을 순회하며 `살려주세요, MB'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현장대화를 추진키로 했다"면서 "아울러 인터넷상에 특위 전용사이트인 `747 서포터스'를 개설, 민생정책 홍보와 정책아이디어 수렴 작업도 함께 벌일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최 의원은 또 "10대 과제 외에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신성장 산업과 관광산업 육성 대책도 마련키로 했다"면서 "각 시도당에도 경제살리기특위를 설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전체회의에는 이 후보를 비롯해 사공일 고문, 윤진식 황영기 부위원장 등 경제살리기특위 위원들과 김형오 일류국가비전위원장, 이한구 정책위의장, 곽승준 정책기획팀장 등이 참석,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한 뒤 민생경제살리기를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특위 위원들이 1박2일 일정으로 토론시간을 갖고 밤새 허심탄회하게 한국경제를 논하고 걱정했으면 한다"면서 "아울러 대도시 뿐만 아니라 중소도시를 순회하면서 지역 경제인들과 대화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윤진식 부위원장은 이와 관련, "특위가 분야별로 7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되고 있으며 매주 2차례 전체회의를 갖고 있다"면서 "지난 11일 부산을 시작으로 지역별 토론회도 진행중"이라고 보고했다.

황영기 부위원장은 "신용불량자나 대부업 이용자 등 제도권 금융의 틀을 벗어나 있는 서민들을 위한 금융대책을 마련중"이라며 "신용회복위원회의 기능을 대폭 강화하는 등 획기적인 대책을 내놓겠다"고 설명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11/14 13: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