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李 경제살리기특위에 현장전문가 `수혈'>

<李 경제살리기특위에 현장전문가 `수혈'>
사공일 고문 위촉...`李정책' 마케팅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경제살리기특위가 21일 인적구성을 완료하고 본격 활동에 착수했다.

경제살리기특위는 말이나 구호 뿐 아니라 민생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경제공약에 반영하기 위해 설치된 특별 기구로, 이 후보가 직접 사령탑을 맡았다.

윤진식 전 산자부 장관과 황영기 전 우리금융지주회사 회장이 부위원장, 최경환 의원이 총괄간사를 맡고 있으며 사공일 전 재무부 장관이 원 톱 고문으로 이번에 새로 영입됐다.

총 24명으로 구성된 특위 위원단은 외부에 잘 알려진 명망가가 아니라 `민생경제, 서민경제, 현장중심 경제'를 구현할 참신한 인물들로 채웠다는게 한나라당의 설명이다.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대표, 자영업자, 농어업 전문가, 소상공인, 택시업계 종사자, 건설 및 관광업계 대표 등 각 분야의 현장 전문가들이 총망라돼 있다.

구체적인 명단을 보면 중소기업 및 벤처기업 분야에서 곽만수 삼광실업 대표, 서병문 비엠금속 대표, 송혜자 우암닷컴 사장, 성일종 엔바이오컨스 대표, 신 진 전(前)충남테크노파크 원장이 영입됐다.

또 자영업 분야에선 민성기 전국상인연합회 부회장과 신상균 한국음식업중앙회 서울시협의회장이, 농어업 분야에선 김재기 전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장과 서정의 전 한농연 회장이 각각 발탁됐다.

컨설팅서비스 부문에선 이광석 인쿠르트 사장과 오찬석 한영회계법인 대표, 이성용 베인앤컴퍼니코리아 대표가 기용됐고, 금융 분야에선 이팔성 전 우리증권 대표와 임기영 도이치증권 한국부회장이 영입됐다.

정동락 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과 차도윤 대성산업 부사장은 에너지 분야 전문가로, 김준현 대한공인중개사협회장은 부동산 전문가, 정월자 한국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은 소상공인 몫으로 각각 합류했다.

그밖에 유병우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장, 권오남 전 코트라 뉴욕 북미지역 본부장, 서종렬 전 SKT 상무, 양규환 경원대 부총장, 김상경 KSK건축사사무소 대표, 남상만 서울시관광협회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앞으로 각 분야의 생생한 목소리를 공약수립 작업에 최대한 반영하는 동시에 이 후보 주요 경제공약의 취지를 현장에 전파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들 특위 위원단을 지원할 기구로 기획팀과 전문가 자문팀이 별도로 꾸려졌다.대학교수와 연구원 등으로 구성된 자문팀은 사교육비 줄이기, 서민주거 안정, 신용불량 대책 등 구체적인 과제에 대해 실천가능하고 타당한 대책을 만들게 된다.

최경환 총괄간사는 "일류국가비전위가 정책을 생산하는 기구라면 경제살리기 특위는 정책을 마케팅하는 기구"라면서 "주요 과제별 실천방안을 구체화해 `일 잘하는 대통령', `경제 살리는 대통령'을 만들어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10/21 13: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