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프간 피랍자 어머니 간증 동영상 '논란'>

<아프간 피랍자 어머니 간증 동영상 '논란'>

(안양=연합뉴스) 심언철 기자 =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무장세력에 납치됐다 풀려난 이모씨의 어머니 조모(53)씨가 석방 전 교회에서 간증한 동영상과 억류돼있는 딸에게 쓴 편지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조씨는 피랍자들이 석방되기 전인 지난달 18일 모 선교협회에 모인 교인들 앞에서 신앙 간증을 하며 "딸이 아프간에 간지 한달이 됐지만..(중략). 하나님께서 어떻게 이 일을 진행시켜 나갈지 기대가 크면서 신난다고 할까 재미있다고 할까 그런 마음"이라며 "제가 믿는 하나님은 우리가 가만히 앉아있어도 열심히 일하고 계시며 피랍자들을 보호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샘물교회에서도 이번 사태를 통해 하나님이 한국교회를 발가벗겨 놓으셨기 때문에 전화위복이 될 것이라고 했다"며 "하나님이 하나님 되실 수 있는 사건 결말이 되도록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씨는 또 억류된 딸에게 쓴 4장의 자필편지에서도 "처음 네 오빠가 전화로 (피랍사실을) 알렸을 때...'그래 주님이 알아서 하실거야' 엄마는 마음이 평온했다"며 "네게는 참 미안한데 엄마 아빠는 쿨쿨 잘 잤고 밥도 잘 먹었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걱정하는 가족들에게 "이 젊은이들이 얼마나 자랑스러운데요. 가문의 영광이요. 위대한 선택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며 "샘물교회 식구들은 무슨 큰 죄나 지은 것처럼 말없이 움직이지만 주님은 얼마나 바쁘게 여기저기서 일하시는지 내속에 남들이 알지 못하는 기쁨이 있단다"고 덧붙였다.

조씨가 간증을 한 선교협회는 지난달 간증 동영상과 편지 내용을 인터넷 게시판에 올렸고 이 동영상과 편지가 뒤늦게 알려지면서 4일 현재 각종 포털 사이트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기가 차서 도저히 말이 안 나온다. 그동안 피랍자들의 귀환을 간절히 기원했던 마음이 아깝고 분하다"며 분개하고 있다.

아이디 ssmkj는 "죽었어도 살았어도 모두가 하나님의 뜻이라고 할 사람들인데 나라와 국민에게 미안한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조용히 계시는 것이 어떨지..."라며 안타까워했다.

press1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9/04 2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