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프간 인질 전원석방 합의(종합)

아프간 인질 전원석방 합의(종합)
5개 합의 조건 타결
"탈레반 수감자 8명 교환안은 포기"

(뉴델리.두바이=연합뉴스) 김상훈 강훈상 특파원 = 한국 측과 탈레반은 28일 열린 4차 대면협상에서 탈레반이 억류하고 있는 한국인 인질 19명을 피랍 41일째에 전원 석방키로 합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무장세력에 의해 납치됐던 한국인 인질 19명을 전원 석방하기로 탈레반 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협상에 탈레반 대표로 참가한 물라 나스룰라도 이날 협상 뒤 연합뉴스와의 간접 통화에서 "협상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며 "한국인 인질 19명 전원을 석방키로 했다"고 확인했다.

그는 "한번에 이들을 모두 석방하기엔 (인질들이 분산돼 있어) 기술적인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3∼4명씩 순차적으로 석방할 것"이라며 "하루 안에 모두 석방하진 못할 것이며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석방 과정과 관련, 탈레반 대변인 격인 카리 유수프 아마디는 이날 연합뉴스와 간접통화에서 "인질이 멀리 떨어져 있어 (보안상 이유로) 한국인 인질은 한 달 내에 순차적으로 석방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측이 인질 전원 석방 조건으로 ▲아프간 파견 한국군의 연내 전원 철수 ▲아프간에서 체류중인 한국 민간인 8월 내 전원 철수 ▲아프간에 기독교 선교단을 다시는 보내지 않을 것 등 3가지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파지와크 통신에 따르면 이 외에도 탈레반이 그동안 인질 석방의 조건으로 요구해온 탈레반 죄수 석방 요구를 접기로 했으며, 한국인 인질들이 아프간을 떠날 때까지 공격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아마디는 그간 탈레반이 한결같이 요구해 온 `탈레반 수감자 8명 교환안'에 대해 "한국 정부의 권한 밖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석방 조건으로 내걸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국군이 철수하는 과정에서 탈레반이 공격하지 않는 것도 석방 합의 조건이라고 덧붙였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8/28 2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