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랍' 김경자·김지나씨 35일만에 귀국(종합)

`피랍' 김경자·김지나씨 35일만에 귀국(종합)
"걱정 끼쳐 드려 죄송…남아있는 인질 모두 풀려나길"
피랍생활 질문에 `부답'…도착뒤에도 불안감 `역력'

(영종도=연합뉴스) 전준상 신재우 기자 =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에 납치됐다가 풀려난 김경자(37)· 김지나(32)씨가 17일 낮 12시19분께 아시아나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김씨 등은 지난달 13일 아프간 현지 봉사활동을 위해 故 배형규 목사 등 일행과 함께 출국한 지 35일 만에 꿈에도 그리던 고국 땅을 밟았다.

김경자씨는 인천공항 입국 게이트를 빠져 나온뒤 귀국 첫 소감으로 "(국민들에게) 걱정을 많이 끼쳐 드려 죄송하고 그 걱정 덕분에 우리가 풀려났으며 이에 정말 감사드린다"며 "지금으로서는 아프간 탈레반에 인질로 잡혀있는 모든 사람들이 빨리 석방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지나씨는 "많이 걱정을 드려서 죄송하고 석방된 것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김경자·지나 씨는 게이트 앞에서 대기중이던 취재진을 위해 약 2분간 포즈를 취했고 피랍 생활의 충격이 아직 가시지 않은 듯 불안하고 다소 어두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으나 건강 상태는 대체로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자씨는 연두색 상의에 베이지색 바지를, 김지나씨는 보라색 계통 꽃무늬 상의에 흰색 바지를 각각 입고 귀국했다.

김씨 등은 `피랍 생활이 어떠했느냐'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언급을 하지 않은채 정부 당국 관계자들과 함께 공항을 빠져 나갔다.

김씨 등은 도착 직후 공항에서 대기중이던 가족들을 만난 뒤 정밀 건강검진 등 치료를 받기 위해 정부당국이 준비한 구급차를 타고 곧바로 국군수도병원으로 향했다.

두 김씨는 전날 오후 아프간 카불을 출발해 뉴델리 인디라간디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입출국 절차를 밟지 않은 채 공항내 환승구역에 머물다 이날 오전 4시50분께 인천행 아시아나항공 OZ768편에 탑승, 귀국길에 올랐다.

국군수도병원은 김씨 등이 입원하면 영관급 장교가 사용하는 병실 1개를 배정하고 건강진단과 함께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은 아직까지 풀려나지 못한 나머지 19명의 안전을 위해 언론 등 외부와의 접촉을 엄격히 통제하고 김씨 등을 특별 보호할 방침이다.

김씨 등은 지난달 19일 오후 카불에서 칸다하르로 가던 중 가즈니주 카라바그 지구에서 탈레반에 의해 납치됐으며 26일간의 피랍생활 동안 배 목사와 심성민씨 등 남자 동료 2명이 목숨을 잃었다.

chunjs@yna.co.kr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8/17 13: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