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서 가장 긴 地名은 13글자>(종합)

<한국서 가장 긴 地名은 13글자>(종합)
정선 북면의 `안돌이지돌이다래미한숨바우'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한국에서 가장 긴 지명(地名)이 강원도 정선군 북평면 숙암리 골짜기에 있다.

정선아리랑연구소는 한국에서 가장 긴 지명은 숙암리 골짜기에 있는 `안돌이지돌이다래미한숨바우'라고 17일 밝혔다.

모두 13글자의 이 지명은 그동안 국내에서 가장 긴 지명으로 알려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학하동의 `도야지둥그러죽은골(너무나 험해 돼지가 그만 굴러서 죽은 골짜기라는 뜻)' 9글자보다 4글자가 더 많다고 정선아리랑연구소는 주장했다.

보고 읽기도 쉽지 않은 이 지명은 벼랑을 붙들고 가야할 정도로 험해서 발이라도 헛딛으면 큰일이 나는 바윗길을 마을 사람들은 옛날부터 불렀던 이름이다.

`안돌이'는 바위를 안고서야 가까스로 지나가는 길이라는 뜻이며 `지돌이'는 바위를 등지고 겨우 돌아가는 길이라는 뜻의 우리말이라는 것이 연구소의 설명이다.

이렇게 위험천만한 길을 바위를 잡고 어렵게 돌아가니 "휴" 하면서 한숨이 나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 한숨바우.

이 같은 내용은 북평면사무소가 정선아리랑연구소에 의뢰해 16일 발간한 `정선 북명면 지명유래(신국판, 200쪽)'에 담겨 있다.

이 책에는 이처럼 이색적인 지명 외에 정선아리랑연구소 진용선 소장이 1997년부터 조사하고 기록한 `도첨지맹건골', `호랑이시루터', `우투메기', `복두그니', `너스메기' 등 우리말이 빚어 놓은 정감 있는 5백여 곳의 마을 지명이 전설, 설화와 함께 담겨 있다.

북평면 관계자는 "안돌이지돌이다래미한숨바우 등 독창성 있는 우리말 지명과 전설을 마케팅한다면 더없이 좋은 문화상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8/17 1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