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탈레반 "한국 여성인질 2명 석방"(종합)

탈레반 "한국 여성인질 2명 석방"(종합)
"선의표시로 조건없이 석방결정"..즉각 확인 안돼

(두바이=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한국인 인질 21명을 억류중인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은 11일 오후(현지시간) `선의의 표시로' 여성 인질 2명을 석방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프가니스탄 및 한국 정부는 아직 신병이 인도되지 않았다며 탈레반의 석방 주장을 즉각 확인하지 않았다.

탈레반 대변인을 자처하는 카리 유수프 아마디는 이날 AFP, 로이터, 신화통신 등 주요 외신과의 전화통화에서 "탈레반 지도자 위원회가 선의의 표시(gesture of goodwill)로 아픈 한국 여성 인질 2명을 조건없이 석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탈레반의 또 다른 대변인인 자빌훌라 무자헤드도 이러한 주장을 확인하면서 "우리는 석방협상에 정직하게 임하고 있고, (아프간) 정부도 정직한 자세로 나와 우리 수감자를 풀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이런 선별 석방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아마디는 연합뉴스와 가진 간접 통화에서는 "오늘 오후 7시30분 부르카(몸 전체를 가리는 아프간 여성 의상)를 입은 여성 인질 2명을 가즈니주 적신월사에 넘겼다"며 "이들은 매우 아프지만 우리는 이들을 우리 자매처럼 대했다"고 덧붙였다.

아마디는 또 파지와크 아프간 통신에 여성 인질들이 가즈니 주 모처에서 풀려났으며 1시간 안에 한국 대표단과 만날 것이라고 말했고, 신화통신에는 이들이 현재 석방된 상태로 건강하며 조만간 가즈니주(州) 주도인 가즈니시에 도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아프간과 한국 정부 당국자들은 탈레반의 석방 주장을 확인하지 않았다.

한 서방 관리는 AFP통신에 11일 저녁 현재 두 여성 인질의 신병이 한국이나 아프간 정부에 인도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석방 과정에 정통한 현지 소식통도 "아직 한국 대표단과 (인질이) 만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협상에 배석했던 미라주딘 파탄 가즈니주 주지사는 "그것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른다. 탈레반에게 물어봐야할 것"이라며 "탈레반은 여전히 수감자 21명의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마디는 AFP통신에 "여성들이 아직 합의된 인도 장소에 도착하지 않았다면 교통 여건의 어려움 때문일 것"이라며 "내가 말해줄 수 있는 것은 탈레반 지도자 위원회가 이들 여성이 석방돼야 한다고 말했고 그래서 그들이 풀려났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탈레반은 남아있는 인질들의 추가 석방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아마디는 아프간 정부가 자신들의 요구를 수용할 때까지 나머지 인질 중 누구도 석방되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알자지라 방송에 "석방은 무조건적이지만 조건 하나를 붙인다면 나머지 인질 석방을 원한다면 아직도 우리의 유일한 요구인 탈레반 수감자 석방을 아프간과 미국 정부가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탈레반의 석방 발표는 한국과 탈레반이 10일 오후 첫 대면협상을 가진데 이어 11일 오전에도 가즈니주 가즈니시에 있는 적신월사에서 5시간에 걸친 마라톤 협상을 벌인 뒤 나왔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8/12 03: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