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탈레반 인질협상 급진전"(종합2보)

"한국-탈레반 인질협상 급진전"(종합2보)
AIP '한국정부 탈레반 요구 수용 합의' 보도
"이르면 오늘내 타결 가능성"

(뉴델리.두바이=연합뉴스) 김상훈.강훈상 특파원 = 10일 전격적으로 시작된 한국 정부와 탈레반의 대표단 협상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협상에 참가한 탈레반 대표는 11일 연합뉴스와 간접 통화에서 "내일 안으로 어떤 형태로든 긍정적인 결론이 도출될 것으로 보인다"며 "아프간 정부가 유연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협상에서 인질 21명과 탈레반 수감자 21명의 맞교환을 제시했으며 1단계로 요구한 8명 수감자 석방이 이뤄질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8명 맞교환이 성사되면 나머지 13명의 교환도 쉽게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한국 정부가 이들 탈레반 수감자를 석방할 수 있는 권한을 가졌다고 본다"고 말해 한국 정부가 아프간 정부로부터 수감자 석방에 대해 언질을 받았을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그러나 몸값 요구에 대해선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한국 정부의 대응에 만족한다"며 "협상이 긍정적으로 끝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아프간 이슬라믹 프레스(AIP)는 탈레반측 협상 대표인 물라 카리 바르시가 협상에 만족감을 표시하면서 '한국 정부가 그들(탈레반)의 요구를 수용키로 약속했다'고 보도해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AIP 보도가 사실이라면 그동안 인질-죄수 맞교환 절대 불가 방침을 보여온 아프간 정부가 인질 석방을 위해 한 발짝 물러섰다는 의미가 되며 협상이 사실상 타결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한편 AP 통신은 바시르가 한국 정부대표와 대면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전하면서, 인질들이 풀려날 수 있을지 묻는 질문에 "오늘 또는 내일 풀려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AFP 통신도 "탈레반의 두 협상 대표가 협상 결과에 긍정적이며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 수감자 석방요구를 받아들이면 인질은 풀려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알 자지라 방송도 "대면협상 결과 탈레반이 `한국인 인질을 석방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대면협상이 급물살을 탔다고 보도했다.

탈레반 대변인을 자칭하는 카리 유수프 아마디는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탈레반 대표로 참가한 물라 모하마드 나스룰라와 물라 모하마드 바시르가 의사 결정권과 협상진행 여부에 대해 전권을 쥐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한국인 인질과 탈레반 수감자 8명에 대한 맞교환을 논의했는데 조만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협상에 참여중인 미라주딘 파탄 가즈니주 지사는 협상 개시전에 "아직 어떤 결론에도 도달하지 못했다"면서 "오늘중으로 결론이 나지 않고 내일이면 결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그러나 탈레반 협상대표의 이런 일방적인 발표는 탈레반이 자신의 의도대로 협상을 이끌어 나가기 위해 여론몰이를 하려는 협상 전략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만약 협상이 결과적으로 틀어질 경우를 대비해 탈레반은 자신들의 적극적인 협상자세를 먼저 언론에 흘림으로써 아프간과 한국 정부의 `비협조적'인 태도에 협상결렬의 책임을 돌릴 수 있기 때문이다.

hskang@yna.co.kr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8/11 1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