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정부-탈레반 인질석방 첫 대면협상 시작(종합4보)

한국정부-탈레반 인질석방 첫 대면협상 시작(종합4보)
"한국시간 10시45분 시작..3시간 안 넘길 것"
아프간정부.가즈니주 등 신변보장

(뉴델리.두바이=연합뉴스) 김상훈.강훈상 특파원 = 한국인 인질 석방을 위한 한국 정부 대표단과 탈레반의 첫 대면협상이 피랍사건 발생 23일만인 10일 전격 성사됐다.

특히 대면협상의 조건으로 유엔의 신변보장을 고수해온 탈레반측이 아프간 정부의 신변보장 각서를 믿고 협상 대표단을 파견하는 등 유연한 태도를 보이고 있어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사태 해결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탈레반 대변인을 자처하는 카리 유수프 아마디는 이날 아프간 이슬라믹 프레스(AIP)와 통화에서 "가즈니주와 아프간 정부 당국자가 서면으로 신변안전 보장을 했다"며 "이에 따라 탈레반은 물라 무하마드 바시르와 물라 나스룰라 등 2명을 협상팀으로 선정했으며 이들은 가즈니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아마디는 연합뉴스와 간접 통화에서도 "회담은 가즈니주에서 카불시간 오후 6시15분(한국시간 10시45분)께 시작됐고 최대 3시간을 넘기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협상은 아프간 정부와 다국적군 및 부족원로의 안전 보장하에 진행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랍 위성채널 알 자지라도 아마디의 말을 인용, 탈레반 대표단 2명이 가즈니주에 있는 한국 대표단을 만나러 이날 오후 6시(한국시간 오후 10시30분)에 출발했으며, 협상은 아프간정부의 안전보장 하에 가즈니주 주도인 가즈니시티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P통신도 납치사건 발생장소 인근의 적십자 사무실에서 협상이 시작됐으며, 이 자리에는 국제적십자 관계자 4명이 배석했다고 전했다.

특히 알자지라 방송 등을 통해 첫 대면 협상에서 몸값이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어 죄수-인질 맞교환 이외의 다른 협상 카드가 논의의 대상이 될 지 주목된다.

그러나 탈레반측은 기존의 요구사항인 탈레반 수감자 8명 우선 석방이라는 협상 조건은 포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마디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협상이 끝나기 전까진 언론에 입장을 밝히지 않겠으나 우리의 요구사항(수감자 8명 석방)은 변하지 않았다"고 못박았다.

가즈니지역 탈레반 사령관인 압둘라 잔도 교도통신과 전화 인터뷰에서 협상 진행 사실을 전하면서 "탈레반은 아프간 정부에 수감돼 있는 탈레반 포로의 석방을 원할 뿐, 인질석방 대가로 돈을 바라지는 않고 있다"고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그는 또 "협상이 실패하면 인질들을 살해할 것"이라고 위협했으며 "미국이나 아프간 정부를 돕기 위해 여기에 오는 외국인들은 누구든 납치할 것"이라며 외국인에 대한 추가 납치를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번 대면접촉이 장기적인 탐색전의 첫 단추에 불과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서방언론들도 한국 정부 대표단과 탈레반 대표단이 납치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직접 협상을 벌일 예정이지만 양측간에 타협점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8/11 0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