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프간 피랍> 여행금지국 발효, NGO 철수중

<아프간 피랍> 여행금지국 발효, NGO 철수중
비행기표 동나..일부 단체는 인접국서 '원격' 활동 계획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신유리 기자 =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여행금지국 지정이 7일 발효함에 따라 아프간 현지 교민들과 구호활동중인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들이 철수를 서두르거나 준비중이지만, 한국행 비행기표 구입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상당수 교민과 일부 NGO들은 현지 생업기반이나 활동기반의 붕괴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철수예외를 인정받지 못할 경우 일단 인접국으로 거점을 옮겨 '원격' 운영하는 등의 방안을 강구중이다.

아프간 지부에서 활동중인 직원 11명가운데 일단 6명을 내주 철수시킬 예정인 글로벌케어 측에 따르면, 아프간주재 한국대사관측은 교민과 NGO에 공문을 보내 "독신은 8월10일까지, 가족이 있는 경우는 30일까지" 철수토록 권고했다.

글로벌케어 관계자는 "시일이 너무 촉박하다"며 "당장 파키스탄이나 두바이로라도 나와야 하는데 비행기표가 동나서 구할 수 없다"고 말하고 "한국에서 구매하는 것도 출입국 문제때문에 불가능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단체는 하루에 현지인 20-30명에게 의료봉사를 해왔기 때문에 현지 의사와 직원을 채용해 원격으로라도 기존 시설을 운영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아프간 중부지역에 완공단계에 있는 진료소 건설이 정상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현지 대사관 등에 협조를 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굿네이버스도 윤성원 지부장을 비롯해 카불지부 직원 5명을 빠른 시일내 철수시킬 예정이나 "우리 사업에 종사한 현지인들이 실직하고 우리 단체로부터 도움을 받아온 1천여명의 현지인들에 대한 지원이 끊기는 것을 막기 위해" 현지 사무실과 의료시설 등은 현지인 의사와 직원에게 운영권을 맡기고, 한국인 직원들은 주변의 제3국에서 이들 시설을 원격운영키로 했다고 이 단체 관계자는 말했다.

굿네이버스는 카불에 지부를 두고 여성교육문화센터, 이브니시나병원, 초음파진료소, 보건소 3개 등을 운영하고 있다.

카불과 칸다하르에 지부를 둔 한민족복지재단은 한국 국적자를 중심으로 철수를 진행 중이고, 동서문화개발교류회 등 다른 단체들도 철수 대책을 논의중이다.

한국해외원조단체협의회의 오수용 사무총장은 7일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NGO 회원들의 안전과 생명도 중요하지만 이들은 현지인들의 생명과 복지문제를 책임지고 있기 때문에 무작정 철수하는 것은 현지인에게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된다"고 말했다.

오 총장은 "현지 우리 대사관이 내건 공고문은 기업 근로자나 자영업자들에게는 잔류할 수 있는 예외조치를 두고 있으나 NGO는 예외없이 철수토록 했다"며 "정부의 조치는 획일적이고 행정편의주의적이며 여론에 휘둘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지 NGO들이 국법을 어기면서까지 잔류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전원 철수는 어려울 것"이라며 "현지의 터전을 잃기 싫은 사람들은 소속을 외국 NGO로 바꾸는 등의 방법으로라도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현지에서 오랜 기간 있었던 사람들은 카불 등 대도시에서 주로 활동하고 이동도 육상이 아닌 항공편으로 하는 등 안전지침에 의거해 활동해 왔다"며 NGO측의 이러한 입장을 6일 외교통상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moonsk@yna.co.kr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8/07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