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프간 피랍> 가족들, 아프간 대국민 호소

(성남=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아프가니스탄 피랍자 가족들은 4일 `아프가니스탄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21명의 자식, 형제들을 가족들 품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피랍자 가족 16명은 이날 오전 분당타운 피랍가족 모임 사무실에서 국문과 영문으로 쓴 호소문을 통해 "지금까지 억류돼 있는 21명은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겠다고 민족, 종교, 국가를 초월해 사랑을 실천하러 간 아이들"이라며 "이들이 가족들 품으로 살아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또 "한국인들은 전쟁의 아픔을 품고 사는 민족이기에 아프간 국민들이 겪고 있는 아픔을 공감한다"며 "전세계인의 사랑에 빚진 한국인들은 분쟁과 기근, 전쟁 폐허로 고통받고 있는 곳에 빚을 갚으러 간 것이지 종교적인 이기심만으로 아프간에 간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가족들은 "봉사단이 피랍된 7월19일이 3년 전 카불에 `이브니 시나' 병원을 개원하고 보건의료 지원 사업을 시작한 첫 날"이라며 학교 건립과 버스, IT센터, 위성 인터넷 설치 등 한국이 도운 아프간 지원 사업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들은 "아이들이 살아 돌아온다면 아프간 국민들이 처한 고통스런 상황을 전 세계에 알리고 보다 나은 현실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가족들은 두 그룹으로 나뉘어 서울 한남동 이슬람 사원을 방문하고 故 심성민씨의 발인에 참석할 예정이다.

eoyy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8/04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