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성민씨 시신 병원 안치..내일 부검(종합)

심성민씨 시신 병원 안치..내일 부검(종합)
검찰 검시결과 "머리총상 2발..원인불명 상처도"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강병철 기자 = 아프간 무장단체에 의해 살해돼 국내로 운구된 고(故) 심성민씨의 시신이 2일 오후 7시 55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됐다.

검은색 영구차에 실려 도착한 심씨의 시신은 곧바로 장례식장 안치실로 옮겨졌으며 아버지 심진표(62)씨와 누나 현정(32), 매형 신세민(33)씨 등 유족들은 흰 천에 싸여 안치실로 들어가는 심씨의 관을 부여잡고 오열했다.

검찰은 외부인의 접근이 차단된 상태에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곧바로 검시에 들어가 40여분간 검시를 진행했다.

이날 검시에는 수원지검 성남지청 채석현.최재혁 검사와 국립과학수사연구소 김윤신 법의학과장과 전석훈 박사, 심씨의 동생 효민(25)씨 등이 입회했다.

검시관인 채석현 검사는 검시가 끝난 뒤 "현지 군의관이 작성한 사체소견서에는 사망원인을 두부총창(頭部銃創.머리총상)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했다"며 "오른쪽 귀앞쪽(관자놀이 아래)에서 왼쪽으로 2발의 총상이 있었다"고 밝혔다.

채 검사는 "오른쪽 어깨와 후두부에 상처, 왼쪽 눈에 출혈, 아래턱에 골절 등이 있었으나 발생경위를 알 수 없었다"며 "사안의 중대성과 국민적인 관심도 등을 감안하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는 차원에서 압수수색검증영장을 발부받아 내일 오후 2시 국과수에서 검찰 주관으로 부검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심씨의 시신은 얼굴을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비교적 깨끗했으며 부검해도 기증이 가능할 것으로 전해졌다.

심씨의 매형 신세민(33)씨는 "고인의 죽음에 대해 정확한 이유를 알고 국민들에게도 알려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가족이 부검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심씨의 시신은 오는 4일 영결식을 마지막으로 장례절차를 모두 마치면 유족의 뜻에 따라 서울대병원에 의료연구용으로 기증된다.

앞서 아프간 무장단체는 지난달 31일 오전 1시께 외신을 통해 심성민씨를 살해.유기했다고 밝혔으며 심씨의 시신은 아프간 가즈니주 서쪽 10Km 지점 안다르 지구 아리조 칼레이 마을 도로변에서 현지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8/02 2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