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아프간 전역 자국민 대피 권고

日, 아프간 전역 자국민 대피 권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한국인 납치 사건이 발생한 아프가니스탄의 전역을 대상으로 자국민에 대한 '대피 권고'를 내렸다.

일본 외무성은 25일 발표한 위험정보를 통해 수도 카불과 잘랄라바드, 바미얀 등 도시 지역을 포함한 아프간 전역에 대해 대피 권고와 함께 입국 연기를 당부했다.

외무성은 아프간내에 불가피한 사정으로 잔류할 경우에는 정부 기관이나 소속 단체 등을 통해 충분한 안전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동안 '입국 연기' 수준에 머물렀던 아프간 수도 카불에 대해 가장 높은 위험 단계인 '대피 권고'가 내려진 것은 처음이다.

외무성에 따르면 아프간에서는 수도 카불을 중심으로 일본국제협력기구(JICA)와 비정부기구(NGO) 등 10개 단체가 활동중이며 민간 기술자 10여명도 도로, 공항 건설에 참가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권고는 법적 구속력은 없다. JICA측은 "외무성과 협의해 신중하게 대응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7/27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