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캄보디아 추락機 탑승객 전원 끝내 사망(종합2보)


시신 프놈펜 병원으로 이송...신원확인 조속 이뤄질듯

(프놈펜.서울=연합뉴스) 전성옥 특파원, 이우탁 조준형 기자 = 온 국민의 염원을 뒤로한 채 캄보디아에서 25일 추락한 여객기에 타고 있던 한국인 13명을 비롯한 탑승객 22명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27일 기자회견을 갖고 "생존자를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탑승객 전원이 사망했음을 공식 확인했다.

외교통상부도 지난 25일 캄보디아 남부 시아누크빌로 향하다 추락한 여객기에 탑승한 한국인 13명 등 탑승자 22명 전원이 사망했음을 캄보디아 정부가 공식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조희용 외교부 대변인은 "캄보디아 정부가 22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공식 통보해왔다"면서 "정부는 사후 수습에 있어 가족의사에 따라 캄보디아 정부와 협력해 최대한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고 여객기는 25일 한국인 13명 등 22명을 태우고 캄보디아 시엠리아프 공항을 떠나 시아누크빌로 향하던 도중 실종됐으며 사흘만인 이날 발견됐다.

◇시신 수습 및 신원 확인 = 캄보디아 구조팀은 한국인 관광객 등 사망자들의 시신을 조속히 수습, 수도인 프놈펜으로 이송키로 했다.

캄보디아 한국대사관측은 "한국인 관광객 시신 13구는 프놈펜에 있는 '캄보디아-러시아 프랜드십 국립병원'(옛 러시안병원) 영안실로 모두 이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사관 측은 육로를 통하지 않고 사고 현장인 캄포트주(州)의 보꼬산에서 헬기로 직접 프놈펜으로 시신을 이송할 계획이어서 시신 운구는 빠르면 이날 오후 중에 마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인 시신 이송이 끝나면 전날밤 서울에서 도착한 신속대응팀 소속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서 신원 확인 작업을 벌이게 된다.

대사관측은 사고를 당한 한국인의 연령층이 다양하고 유족 18명이 이미 프놈펜의 '캄보디아 호텔'에 투숙하고 있어 신원확인 작업은 빠른 시일 내에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사관측은 특히 이들 시신의 본국 이송을 위해 알루미늄관 등을 준비키로 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유족들과 상의해 향후 시신 본국 운구 등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유족이 원하면 합동분향소 등도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체 발견 = 추락한 비행기의 동체는 보꼬산에서 발견됐다. 캄보디아 키에우 카나리드 공보장관은 수색팀이 보코르산 북쪽에서 추락한 여객기의 동체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캄보디아 추락機 탑승객 전원 끝내 사망(종합2보) - 0

발견된 위치는 프놈펜에서 167㎞ 떨어진 북위 10도50분982초, 동경 103도55분417초 지점의 경사가 심한 산악 밀림으로 확인됐다.

앞서 캄보디아 수색팀은 이날 오전 총리실 소속 특별 헬기 2대, 경찰청장 헬기 1대 등 총 9대의 헬기와 2천명의 군경요원 등 인력을 대거 보강해 수색작전을 재개했다. 태국 미군기지는 P-3C(대잠수함 초계기)를 캄보디아에 투입, 수색작업을 지원했다.

수색 작업을 진두지휘한 훈 센 총리는 "대규모 (수색) 작업이었다. 우리는 물질적으로는 가난하지만 마음은 그렇지 않다. 우리 군인들은 사고 여객기를 찾기 위해 밤낮으로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 사고 원인 = 추락 직전 착륙 공항의 관제탑에서 사고기에 고도가 너무 낮다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져 이번 사고가 조종사의 과실로 빚어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오갑렬 외교통상부 재외동포대사는 시아누크빌 공항 관제탑이 25일 여객기가 실종되기 직전 "고도가 너무 낮다"고 사고기에 경고했으며 사고기 조종사는 "이곳 지형은 내가 잘 안다"고 응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훈 센 총리는 사고 원인에 대해 "기술적 문제가 아니라 기상 악화로 인한 것"이라며 악천후에 무게를 실었다.

추락 사고의 원인을 밝혀줄 블랙박스도 회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표정 = 26일 밤 프놈펜에 도착한 한국인 탑승자 가족들은 탑승객들이 전원 끝내 숨졌다는 소식에 망연자실했다.

탑승객 가족 18명은 이날 오전 사고 대책본부가 차려진 캄포트주 군사령부로 출발했다가 기체 발견 소식에 다시 프놈펜으로 귀환하면서 생존할지도 모른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품었으나 끝내 비보를 접하자 울음을 터뜨리며 오열했다.

탑승객 가족들은 시신 수습 및 신원 확인이 끝나는 대로 대사관측과 협의, 시신 운구 작업을 벌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 새롭게 드러나는 사실들 =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은 캄보디아 주재 러시아 총영사의 말을 인용, 사고기 조종사가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러시아인이 아니라 니콜라이 파블렌코라는 이름의 우즈베키스탄인이라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사고 여객기의 탑승객이 22명이 아니라 24명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캄보디아인 항공사 직원 2명이 탑승자 명단에는 없었으나 사고기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sungok@yna.co.kr

lwt@yna.co.kr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6/27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