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버드대 교정에 울린 위안부 할머니의 절규>

<하버드대 교정에 울린 위안부 할머니의 절규>

(보스턴=연합뉴스) 김계환 특파원 = 28일(현지시각) 미국 동부의 명문 하버드대학에서 위안부 증언에 나선 이용수 할머니는 증언 내내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이 할머니는 아무것도 몰랐던 15살 때 영문도 모른 채 일본군에 잡혀가 위안부 생활을 시작했다면서 자신의 비참했던 위안부 생활을 증언했다.

울음 섞인 목소리로 증언이 이어지면서 행사장인 하버드대학 존 F 케네디 스쿨 내 벨퍼빌딩 5층 벨 홀에는 숙연한 분위기 속에 여기저기서 안타까움의 한숨 소리가 세어 나왔으며 눈시울을 붉히는 참석자들의 모습도 보였다.

이 할머니는 자신이 위안부 생활을 하면서 받은 전기고문의 후유증으로 아직도 고통받고 있는 역사의 산증인이라면서 살아있는 증인이 있는데도 "일본은 끝까지 거짓말을 하고 속이고 또 속이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군이 나를 위안부라고 불렀지만 내 이름은 위안부가 아니라 부모님이 지어주신 이용수"라면서 일본총리가 내 앞에 무릎을 꿇고 공식 사죄하고 배상해야만 하며 그렇게 하는 것이 후손들이 평화롭게 살도록 해주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의 증언이 끝난 뒤 위안부 문제는 단순히 한일간의 문제가 아니라 일본과 나머지 아시아 국가간의 문제이며 인권과 도덕의 문제라는 사회설명에 대부분의 참석자들이 공감을 표시했다.

하버드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하고 있다고 밝힌 잉그리드 애커린드양는 "위안부가 존재했고 일본 정부가 강제로 동원했다는 증거가 눈 앞에 있는 게 아니냐"며 "일본 정부는 군대 위안부 문제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죄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시종 심각한 표정으로 이 할머니의 증언을 경청한 애커린드양은 언론 보도를 통해 이미 위안부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아시아여성기금을 통해 배상하고 사죄했다는 일본 주장은 거짓이며 일본 정부는 역사왜곡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존 F 케네디스쿨에서 동아시아지역 정부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는 에이미 본드양도 일본이 비겁하게 진실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이미 늦은 감이 있지만 일본 정부는 군대 위안부 희생자들에게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스턴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위안부 증언 행사에는 예상보다 많은 100여명의 청중이 몰려 이 할머니의 증언을 경청했으며 청중 가운데는 부모와 함께 온 동포 청소년들의 모습이 많이 보였다. 또한 중국계 미국인과 하버드대 학생들도 다수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행사가 끝난 뒤 이 할머니에게 찾아가 위로와 이해의 뜻을 표시했으며 즉석에서 미 하원 위안부 결의안 채택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k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4/29 1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