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승희 '올드보이' 모방설 美 보도 논란

송고시간2007-04-19 16:55

(서울=연합뉴스) 홍성록 기자 = 버지니아공대 총격사건의 범인 조승희 씨가 정말 영화 '올드보이'를 모방했을까?

뉴욕타임스ㆍABCㆍCNN 등 미국 언론들은 19일 조씨가 NBC에 보낸 사진 중 한 장을 예로 들어 "조씨의 사진이 영화 '올드보이'의 한 장면과 매우 흡사하다"면서 영화가 범행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영화장면은 주인공 대수(최민식)가 오른손에 망치를 들고 있는 모습으로, 미국 언론들은 조씨가 망치를 들고 있는 사진과 매우 흡사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뉴욕타임스 등은 문제가 된 조씨의 사진과 영화의 한 장면을 나란히 편집해 함께 실었다.

이를 처음으로 보도한 기자는 뉴욕타임스에 뉴스블로그를 운영 중인 마이크 니자 기자로, 버지니아공대의 폴 해릴 교수 역시 이 영화와 조승희 사진의 유사점에 주목하고 이를 뉴욕타임스 블로그에 알려왔다고 전했다.

조씨 사건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올드보이'는 박찬욱 감독의 대표작. 동명의 일본만화를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영문도 모른 채 무려 15년간 사설감옥에 갇혔다가 나온 남자 대수와 그를 가둔 남자 우진의 대결과 복수를 다룬 영화로 2004년 칸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박찬욱 감독과 주연배우 최민식에게 국제적인 명성을 안겨줬으며 국내에서 3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해 흥행에도 성공했다.

미국 언론의 이 같은 보도가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대부분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번 사건과 한국영화를 연결시키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이 대체적인 지적. 미국 언론이 보도했듯이 조씨가 '올드보이'를 봤다는 증거도 없어 이 같은 주장은 '끼워 맞추기'식 보도일 가능성이 더 높아 보인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네티즌 'samachan'은 미국영화 '터미네이터' '람보' '양들의 침묵' 등을 언급하며 "조씨가 미국 폭력영화를 패러디했을 가능성이 더 높다"면서 "자극적인 미국영화도 이번 사건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 'kwdemon'은 "이제 '올드보이'를 물고 늘어져 한국계라는 사실을 강조하려는 것 아니냐"면서 미국 언론의 인종주의적 시각을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임상심리학을 전공한 영화평론가 심영섭 씨는 "조씨가 '올드보이'를 좋아한다는 말을 남긴 것도 아닌데 단 한 장의 사진을 두고 비슷하다는 이유로 영화에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는 추정하는 것은 과잉 일반화의 오류"라면서 "재고할 가치는 없다"고 못박았다.

이어 그는 총기난사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볼링 포 콜럼바인'을 언급하면서 "마이클 무어 감독은 대량학살을 저지른 고등학생들이 매릴린 맨슨의 음악을 많이 들었다는 이유로 맨슨에게 혐의를 씌우는 주장의 허구성을 지적한 적이 있는데 이번 일도 그와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sungl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