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여성들 `일본行 성매매' 극성

한국여성들 `일본行 성매매' 극성
성매매.유흥업소 종사 불법 밀입국 여성 3만여명 달해
일본인 "과거(일본군위안부) 따지려면 성매매 여성 데려가야"
박재완 의원실 조사 결과..한국 젊은 남성 호스트바 취업도 적잖아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기자 = 일본군 위안부 은폐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들어 인터넷 모집광고를 통해 일본에서 성매매를 하거나 유흥업소에 취업하는 한국 여성이 급증, 과거 아픈 역사를 무색케 하고 있다.

더욱이 일본의 조직 폭력배인 야쿠자의 개입 등으로 성 노예화는 물론 신체 학대, 임금 체불 등의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27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한나라당 박재완 의원실이 최근 6개월간 포털 사이트 카페를 중심으로 해외 원정 성매매 실태를 조사한 데 따르면 일본내 한국인 불법 체류자는 4만-6만명 정도이며, 이 중 성매매나 유흥업소에 종사하는 한국 여성들이 무려 3만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또 한국의 젊은 남성들이 일본으로 진출, 호스트 바에 근무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고 박 의원실이 전했다.

국내법 상에는 성매매나 알선, 소개, 광고 등은 엄격히 금지돼 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부터 올 3월까지 일본행 성매매 및 유흥업소 알선을 한 포털사이트 카페는 70개에 달하며 지금도 활동하고 있는 카페만도 41개에 이른다.

A 포털의 모 카페에는 `일하시는 분들은 100% 한국인 (여자), 손님은 90%가 일본인임. 일본 크라브(club)에서 일당을 많이 받으려 한다면 한국에서 일하는 게 좋음. 일본은 돈 많은 손님(스폰)을 잡는 곳임. 돈 많은 손님은 가게에서 구해 줌'이라고 광고하고 있다.

다른 카페에는 `일본 호스트 생활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전화 연락 바람. 상세한 정보와 걱정 없는 일거리 제공'이라고 돼 있다.

한국 여성들은 일본 도쿄의 신주쿠, 아카사카, 긴자 등 고급 유흥주점 밀집 지역은 물론 오사카와 고베 등 지방 도시의 유흥가에 퍼져 있다. 한국의 젊은 남성들을 유인하는 일본 호스트 바 취업 알선 카페만도 15개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의 유흥업은 크라브와 스나크(snack), 데이트 크라브, 데리바리(delivery), 에스테(este), 호스트 바 등으로 나눠져 있다. 크라브는 한국의 룸살롱과 비슷한 고급 술집이며 스타크는 크라브보다 격이 처지며 일비는 1만-1만2천엔 정도다. 데이트 크라브는 일비가 없는 대신 `2차'를 나가는 것이 주 수입원이다. 데리바리는 `콜 섹스'를, 에스테는 유사 성행위를 하는 곳이다.

하지만 이들 업종에 종사하더라도 손님을 유치하지 않으면 급여에서 공제하는 `도항'(同伴), 일본 입국 등을 위해 빌린 돈을 갚기 위한 선불금, 결근이나 지각시 내는 벌금 등으로 실제로 목돈을 쥐기는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쿄에 사는 40대 후반의 한 일본인은 "지방 도시의 웬만한 술집이나 마사지 숍에 한국 여자들이 있다"면서 "국민소득 2만달러 나라의 여자들 수만명이 일본에서 술을 팔고 성매매를 하는데, 과거 이야기(일본군 위안부)를 따지려면 이들 여성을 데려가야 한다"고 일침을 놨다.

특히 일본 유흥가 취업을 위해 여권과 호적,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등의 신분증을 위조하기 위해 밀입국 조직이 개입하고 있으며, 호적 세탁, 해외국적 불법 취득, 여권 위조 등도 버젓이 포털 사이트 카페에서 광고를 하고 있다.

일부 카페의 경우 일본인과의 국제결혼을 원하는 여성들을 에스테 등 성매매 업소로 교묘히 유인하는 시스템을 가동하는 등 불법이 판을 치고 있다.

박재완 의원은 "일본행 성매매와 유흥업소 취업을 알선하는 인터넷 카페를 조사해 카페 운영자와 브로커들을 사법조치 해야 한다"면서 "일본 경찰과 공조해 공문서를 위.변조하는 카페도 근절될 수 있도록 철저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조만간 중국과 미국, 호주 등으로 원정 성매매하는 한국 여성의 실태 등도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3/27 0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