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학규, 빠르면 오늘 `중대결심' 발표(종합)

송고시간2007-03-19 00:01

(서울.인제=연합뉴스) 심인성 이승우 기자 = 한나라당 경선 참여 여부 등 정치적 거취 문제를 놓고 막판 고심을 거듭 중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가 금명간 `중대결심'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지방 모처에서 칩거 중인 손 전 지사는 19일 또는 20일께 상경, 경선 참여 여부를 포함한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손 전 지사측 이수원(李樹源) 공보실장은 18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캠프에서도 향후 일정을 단언해 말하기 어렵다"면서 "그러나 느낌상 입장발표 시점이 내일이나 모레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핵심 측근은 "손 전 지사가 빠르면 내일 오후쯤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수도 있다"면서 "입장발표가 없더라도 적어도 내일 오전에는 본인이 언제쯤 귀경할지 일정 정도는 알려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가 어떤 구상을 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는 없지만 그와 함께 1박을 하며 깊은 이야기를 나눈 낙산사 주지 정념 스님과 측근들의 말을 종합하면 손 전 지사는 극적인 경선 참여에서 부터 경선 불참과 탈당 후 신당창당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방안을 심각하게 고민 중인 것으로 보인다.

손 전 지사와 가까운 남경필(南景弼) 의원은 "어제 어렵사리 손 전 지사와 직접 통화를 했는데 `많이 고민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양 극단으로 밖에 갈 수 없는 것 아니겠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현재 유력하게 거론되는 방안 중 하나는 탈당 후 신당창당 시나리오다. 현재의 당 체질상 경선에 참여해 봤자 비전이 없다고 결론 내린 손 전 지사가 탈당을 결행한 후 제3세력을 규합해 대선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관측이다.

손 전 지사가 지난 15일 중도통합 신당창당을 준비 중인 `전진코리아' 창립대회에서 "새로운 정치질서의 출현을 위해 그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한 대목이나 그가 강재섭(姜在涉) 대표의 만남 요청을 계속 거부하고 있는 것은 이미 결심을 굳혔기 때문이라는 추정이 당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전날 새벽 손 전 지사와 5분 정도 대화를 나눴다는 정념 스님도 기자들과 만나 "(손 전 지사가) 길을 찾은 것 같다. 그전에는 길이 나 있는 곳으로만 갔었는데 이제부터는 그동안 갔던 길과는 다른 길을 가려는 것 같다"면서 "전날 밤에는 고민에 찬 눈빛이었는데 지금은 결단을 내린 눈빛이었고 마음의 정리가 되신 것 같았다. 첫날 만났을 때보다 자신에 차 있고 여유있는 모습이었다"고 말해 손 전 지사가 모종의 결심을 굳혔음을 시사했다.

손 전 지사가 탈당 및 새로운 정치질서 구축에 나설 경우 한나라당 당내 경선을 넘어 대선구도 전체에 중대한 변화를 초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경선에 불참하더라도 탈당은 하지 않고 당에 남아 백의종군하며 후일을 도모할 것이라는 분석도 없지 않다.

`이인제 학습효과'를 잘 알고 있는 손 전 지사가 경선불참은 선언하되 끝까지 당에 남아 모종의 역할을 하며 기회를 노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 당직자는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와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이 경선과정 또는 후보결정 후에 낙마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 그 경우 손 전 지사가 유력한 대안으로 떠오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가 극적으로 경선참여를 선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동안 정도를 걸어 온 그의 행적과 정권교체라는 당의 숙명을 감안할 때 `아름다운 패배'의 길을 선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극적 경선참여를 기대하는 측에선 현재로선 탈당의 명분이 약해 손 전 지사가 쉽게 정치생명을 건 모험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한편 측근들과 정념 스님에 따르면 손 전 지사는 칩거도중 `초선 의원들이 목소리를 낼 줄 알았는데 줄서기에 여념이 없다. 진정한 보수를 위해 당의 개혁이 필요한데 그런 목소리가 사라졌다. 변화와 시대에 맞는 목소리가 사라졌다'며 당내 소장파들을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시장의 `시베리아 발언'에 대해서도 `정말 예의없는 말'이라며 불쾌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전 지사는 지난 15일 오후 강원도 양양 낙산사로 내려가 1박을 한 뒤 다음날 설악산 봉정암을 오른 것으로 확인됐으나 그 후로는 행적이 묘연한 상태로, 일각에서는 그가 현재 강원도 인제 백담사 인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손 전 지사의 서울 마포 자택은 지난 16일부터 비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sims@yna.co.kr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