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도 이장님의 달라진 `다케시마 규탄'>

<독도 이장님의 달라진 `다케시마 규탄'>
강온양면술 구사…`다케시마 날' 항의 위해 訪日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올해는 할복, 혈서 이런 건 자제하고 역사적 사실에 근거해 설득하기로 했습니다. 일본 국민을 직접 만나 일일이 손을 잡고 홍보할 작정입니다"

24일 열리는 일본 시마네현(島根縣)의 `다케시마(竹島ㆍ독도의 일본식 이름)의 날' 행사를 규탄하러 대한해협을 건너는 경북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명예이장 최재익(52)씨의 달라진 각오다.

지금까지는 독도 관련 행사에서 혈서를 쓰고 2005년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조례 통과 땐 현(縣) 청사에서 할복을 시도하다 현지 경찰에 연행되는 등 `과격 투쟁'을 해왔지만 새해에는 전략을 바꿔 대화와 토론에 주력키로 작심했다.

그는 "강경하게 비쳐서 좋을 게 없다는 걸 알았다"며 "독도와 관련해 별 감정이 없는 일본 국민에게는 온건한 홍보전, 국민을 속여 문제를 만드는 정치인들에겐 강력한 규탄 작전을 쓰겠다"며 강온 양면술을 구사할 계획임을 피력했다.

시마네현이 `독도의 날'로 지정한 2월22일을 기념해 주민과 정치인을 초청해 24일 큰 행사를 연다는 소식을 듣고 일행 4명과 함께 23일 일본으로 건너 가 현지에서 `독도침탈 음모 규탄대회'를 여는 것도 이런 전략의 일부다.

최씨는 "시마네현이 행사를 키우려고 날짜를 22일에서 토요일인 24일로 미뤘다"며 "행사장에서 애국가 제창, 일제강점기 순국선열을 위한 묵념, 규탄서 낭독, 만세삼창을 하고 독도의 날 폐기 촉구를 위한 시가행진, 길거리 홍보전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오겠다"고 밝혔다.

일부에서는 `일본 극우파와 행동 방식이 닮았다'거나 `쓸 데 없이 반감만 조성한다', `극단적인 반일감정을 표출해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비판도 있지만 최씨는 크게 개의치 않는다.

그는 "일본은 1905년 독도를 시마네현으로 편입시킬 때 우리가 묵시적 동의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적극적인 이의 제기가 필요하고 당연히 항의해야 하기에 일본의 태도가 변하지 않는 한 매년 시마네현을 찾아 가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자신의 직업이 `무보수 독도관리인'이란 최씨는 1999년 12월 3대 가족 전원의 본적을 독도리 산 30번지로 옮기고 독도수호전국연대 대표의장을 맡은 데 이어 2004년 2월에는 독도에 호적을 둔 20세 이상 성인들의 투표로 독도 명예이장에 뽑혔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2/20 0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