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요코' 아버지 731부대 최고위 간부 의혹

'요코' 아버지 731부대 최고위 간부 의혹
"만주에서 한 일로 가족까지 현상 수배"
부친 직업 자꾸 바꿔, "비밀스런 일 했다"

(보스턴=연합뉴스) 이기창 특파원 = 미국 중학교 교재로 사용되고 있는 '요코이야기(so far from the bamboo grove)'의 저자 가와시마 요코 왓킨스씨의 부친은 일제 시대 인간 생체실험의 만행을 저지른 `731부대'의 최고위급 간부일 가능성이 크다는 의혹이 제기돼 사실 여부가 주목된다.

요코씨가 자전적 실화소설이라고 밝힌 책들에 따르면 요코씨의 아버지는 만주에서 일한 '고위 관리(high ranking government official)'였다.

책에는 그가 무슨 일을 했는지 언급되지 않았지만 그는 만주에서 한 일 때문에 일제가 패망할 무렵, 가족들에게까지 현상금이 걸려 러시아군의 정밀 추적의 대상이 됐다고 쓰여있다.("They will be looking especially for you and your family. They will kill you. Because of your husband's work for Japanese interest in Manchuria.")

항일 독립군과 러시아군의 추적을 받던 요코씨의 아버지가 어떻게 됐는지 이후 경위는 나오지 않지만 그는 결국 체포돼 시베리아에서 6년형을 살고 일본으로 돌아갔다고 책은 밝혔다.("Yoko's father returned from a prison camp in Siberia six years later") 특히 요코씨가 쓴 두번째 책에 따르면 그의 부친은 1948년 러시아가 풀어준 일본인 일반 포로 석방대상에서 제외됐으며, 당시 러시아 정부가 발표한 전범재판 대상자 명단에서도 빠졌다.

일반 포로도 아니고, 공개적인 전범재판 대상자가 아니면서 시베리아에서 6년형을 복역한 경우는 731부대 관련자들 뿐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731부대 진상규명위원회의 김창권 회장은 "일제 전범 중 시베리아에서 6년형을 복역하고 귀국한 경우는 하바로프스크 전범재판소에서 재판을 받은 731부대 관련자들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1949년 12월 25-31일 열린 하바로프스키 전범재판에서는 731부대 관련자 12명이 2-25년형을 선고받고 시베리아로 보내졌으나, 1956년 모두 석방돼 6년여만에 일본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요코씨의 책에 등장하는 일본인들의 이름 상당 부분이 하바로프스키 전범 재판기록에 나오는 731부대 간부들과 같은 것도 의문점이다.

요코씨 책에 아버지와 대학 동창으로 나오는 다케다 가즈조(Takeda Kazuzo)는 일본 황실 출신으로 731부대에서 근무한 행적이 자세히 나와 있으며, 다른 등장인물인 마쓰무라, 야마다, 가와시마 등도 모두 상세한 재판 기록이 남아 있다. 이들은 대부분 의사 출신으로 731부대에서 핵심 중책을 맡은 인물들인데, 책에도 의사나 의무 하사관 등으로 등장한다.

특히 다케다씨는 교토의대 출신으로 책에 따르면 요코씨의 아버지도 교토의대를 나온 셈인데, 731부대 창설자인 이시이 시로를 비롯한 이 부대 고위 간부 상당수가 교토의대 출신이기도 하다.

731부대원과 가족 2천여명이 1945년 8월 11일 만주 하얼빈 근처 핑팡에서 기차에 탑승, 한국을 거쳐 일본으로 철수했다는 기록도 `요코이야기'와 대단히 비슷하다.

요코씨의 출생지와 아버지에 대한 설명이 명확하지 않은 것도 의혹을 부풀리고있다.

amazon.com 등에는 요코씨가 1933년 만주 하얼빈(731부대 소재지) 출생인 것으로 나온다. 또 `요코이야기' 본문에는 "한번도 본 적이 없는 일본(Japan, which I had never seen)", 뒷표지에는 "평생을(all her life)" 일본 밖에서 살았다고 명기해 요코씨가 일본에서 태어나지 않았음을 분명히 했다.

요코씨는 그러나 두번째 책 '오빠, 언니, 그리고 나(My brother, sister, and I)'에서는 자신이 일본 아오모리에서 태어났다고 다르게 기록했다.

요코씨는 또 아버지인 `가와시마 요시오'의 직업이 `외교관'이었다고 두번째 책에 명기했으나 일본의 전현직 외교관 명단에 `가와시마 요시오'라는 이름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요코씨는 또 보스턴 글로브지와의 인터뷰에서는 부친이 `만주철도회사'에서 일했다고 밝혔는데, 731부대는 당시 생체 실험대상인 `마루타'를 운송하는 특별수송부대로 통했으며, 겉으로는 만주철도회사로 가장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코씨는 부친이 옥스퍼드에서 유학했다고 두번째 책에서 밝혔으나 옥스퍼드의 졸업생이나 해외 유학생 명단에도 요시오 가와시마란 이름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코이야기'를 번역한 윤현주씨는 요코씨가 자신의 부친이 "아주 비밀스런 일을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한편 요코씨가 미국으로 이주하기 전인 1952년 뗀 호적에 따르면 요코씨의 아버지와 할아버지의 이름이 모두 `요시오'로 나와 호적을 조작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일본은 물론 한국이나 중국 등에서는 아버지와 아들 이름이 같은 경우는 없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소설에는 요코씨의 어머니가 1945년 일본에 도착한뒤 얼마안돼 숨지는 것으로 나오지만, 1952년에 발급한 이 호적에는 모친이 여전히 생존해있는 것으로 돼 있으며, 요코씨도 소설에서 처럼 둘째 딸이 아니라 4녀였다가 3녀로 호적을 바꾼 것으로 돼 있다.

연합뉴스는 이처럼 명확하지 않은 요코씨의 출생지와 부친의 직업을 확인하기 위해 요코씨측에 수차례 인터뷰를 신청했으나 응하지 않았다.

요코씨의 부친이 구체적으로 누구인지와 관련, 731부대 최고위급 장군이었던 K씨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으며, 미국의 한 학교에서는 요코씨에게 부친이 K씨가 아니라는 증거 제출을 요구했다 확실한 해명을 받지 못하자 `요코이야기'의 교재 금지결정을 내리기도 했다.

lk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7/01/18 0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