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진서 국제 중학생 축구대회 열린다>

(무안=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도가 축구연맹과 함께 일본.중국 등 아시아권 8개국 중학생이 참가하는 국제친선 축구대회를 신설했다.

이에 따라 한국중학교축구연맹이 주최하고 강진군 공동 주관, 전남도 후원의 '제1회 한국중등(U-15)연맹회장배 겸 전라남도지사배 국제친선 축구대회'가 오는 8월 강진에서 열리게 됐다.

박준영 전남지사는 7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제1회 한국중등(U-15:15세 이하)연맹회장배 겸 전라남도지사배 국제친선 축구대회' 개최를 위한 약정서에 서명했다.

이 자리에는 김석한 한국중학교축구연맹 회장, 정규풍 한국중학교축구연맹 자문위원, 남대식 한국중학교축구연맹 부회장, 황주홍 강진군수 등이 참석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 4월 강진군에서 열린 제42회 춘계 한국중학교축구연맹전의 성공적 개최에 이어 도가 한국유소년 축구의 메카로서 한국축구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한국중학교축구연맹과 함께 새롭게 마련하게 됐다.

앞으로 대한축구협회와 아시아축구연맹의 승인이 완료되면 본격적인 대회 준비를 거쳐 오는 8월 24일부터 7일 동안 8개국 유소년 대표팀 250여명이 참가하는 U-15 국제친선 축구대회가 열리게 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이번 국제대회 개최를 계기로 스포츠를 통한 국제교류 증진으로 전남을 국외에 알리는 기회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6/06/07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