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촌 가꾸기' 정책토론회

송고시간2005-11-10 17:08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서울시정개발연구원(원장 강만수)은 10일 서초동 소재 연구원에서 `중장기적 관점에서 본 북촌 가꾸기' 주제의 정책토론회를 열고 북촌의 중장기 보존 대책을 논의했다.

`북촌 가꾸기 평가와 북촌 장기발전 구상'을 주제로 발표한 정석 연구원 연구위원은 "2001년 시작된 북촌 가꾸기는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그러나 한옥 멸실이나 난개발을 근원적으로 방지하는 장치가 없고 서울시의 지원으로 수선된 한옥 모습이 획일적인 등 여러 면에서 문제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촌 가꾸기는 적절한 변화는 수용하면서 북촌만의 정체성은 유지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며 "과거처럼 한옥 보전 뿐 아니라 북촌 마을 전체로 시야를 넓혀 보존하고 기본 성격인 주거 기능을 압도할 만한 문화공간화.상업화는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연구위원은 북촌이 주변 경복궁 및 창덕궁과 조화되는 저층 경관을 유지할 수 있도록 현재도 시행 중인 역사문화미관지구.최고고도지구를 통한 관리를 계속하고 한옥 거주성을 존중하고 한옥군에 조화되는 경관을 유도하기 위해 주민 협정으로 자율적 건축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시에 등록을 하면 시가 한옥 수선비 일부를 지원하는 `한옥 등록제'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한옥 수선 기준과 지원 조례를 개선하는 한편 지하에 주차공간을 확보하는 대신 차 없는 골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을 제시했다.

송인호 서울시립대 건축학부 교수는 "북촌이라는 마을의 관리 원칙이 모호하고 현행 건축법이 일반 양옥과는 다른 한옥만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해 적용에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송 교수는 이에 따라 "북촌 지구단위계획 수립이나 주민협약을 통해 역사도시 경관을 회복하고 보존해야 하며 현행 건축법에서 한옥 개.보수 현실과 상충되는 조항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