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31 대책>-충북

송고시간2005-08-31 13:21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정부의 '8.31 부동산 대책'과 관련 충북지역에서는 일단 관망하면서도 부동산 경기 경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다만 1가구 2주택의 양도세 중과세로 아파트 가격이 조금 내려가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왔다.

부동산중개업협회 충북지부 관계자는 "사려고 하는 사람은 망설일테고 팔려는 사람은 손해를 보려 하지 않기 때문에 거래 자체가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그는 "양도세 문제 등은 전국적 공통 사항이나 이번 대책은 지방과는 약간 거리가 있어 보인다"면서 "이번 대책을 볼 때 단기적으로는 효과가 있을 지 모르겠으나 장기적으로 얼마나 효력을 발휘할 지 미지수"라고 덧붙였다.

청주지역 부동산 업주 등은 특히 1가구 2주택 양도세 문제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고급 아파트가 밀집해 있는 용담동의 E 부동산 업주는 "이달 초부터 매도 매수가 전혀 없었고 정부의 발표를 기다리겠다는 관망 분위기였다"며 "그러나 1가구 2주택 양도세 중과세 문제에 대해서는 문의 전화가 많았다"고 말했다.

가경동의 H공인중계사 직원도 "1가구 2주택 보유자가 세부담을 느낀다면 꼭 필요하지 않은 아파트를 처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부터 모두 8천세대가 입주하는 오창산업단지의 경우 1가구 2주택자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프리미엄을 보고 분양받았으나 등기와 함께 집을 내놓는 '피해'를 보게될지 모를 일"이라고 말했다.

양도세 중과세 효과로 매물이 나온다면 호가가 5% 정도 내려갈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