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내 인권교육' 도입으로 교내폭력 예방"

송고시간2005-03-14 18:28

시민단체 등 학교폭력 해소 긴급 좌담회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흥사단 교육운동본부와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등 시민단체 등은 14일 서울 흥사단 강당에서 `일진회와 학교폭력 해소방안'을 주제로 긴급 좌담회를 개최했다.

심성보 흥사단 교육운동본부 운영위원장은 "학생들은 학벌주의와 입시위주 교육으로 인해 학생들간 집단따돌림과 왕따 현상, 교사의 편애와 언어신체적 폭력 등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새로운 교육체제를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위원장은 "학교를 민주주의를 실험장으로 바꿔 자율성과 자치의 공간으로 만들고 교과과정에 학생인권교육과 민주시민교육 등의 제도적 도입이 필요하다"며 학교폭력 근절방안을 제시했다.

한겨레심리상담센터 강숙정 소장은 "학교폭력의 주요 이유는 가치관이나 교육철학이 없이 학생들을 양성해 왔기 때문이다. 교육학적, 심리학적 관점에서 아이들 인성을 기를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다"라고 주문했다.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장은숙 사무처장은 "학교폭력 근절을 위해 경찰력을 동원한 조직 와해가 시도되고 있지만 이는 근본적인 대안이 될 수 없으며 교육적 차원에서 학생들과 소통할 수 있는 상담 창구가 절실하다"고 제안했다.

장 처장은 또 "자기 인권만큼 남의 인권도 소중하게 여길 줄 아는 학내 인권교육을 서둘러 도입해야 한다. 학생들을 단지 통제대상으로 보는 학교와 교사들의 시각도 변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세영 전농중 교사는 "현재 교사들이 소속 학교가 아니면 학교폭력에 대한 조사권도 없다"며 "한 학교에 그치는 단순형 생활지도에서 혼합형 생활지도로 생활지도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언련 김유진 정책실장은 "이번 일진회 보도와 관련 언론은 온갖 자극적인 표현을 동원해 학생들의 일탈행위와 피해사례를 선정적으로 부각시키만 했다. 학교폭력 피해자와 가해자에 대한 차분한 접근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김 실장은 이어 "언론은 공개적 성행위나 일진회 조직폭력 연루 주장 등을 넘어 호주제 폐지가 학교폭력을 키운다는 비약적인 보도까지 일삼았다"며 "학교폭력 실태가 심각할 수록 언론은 냉정한 태도를 갖고 보도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ejlov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