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한의 마지막 50m…황선우, 자유형 200m 결승서 7위
통한의 마지막 50m…황선우, 자유형 200m 결승서 7위

특별취재단 = 황선우(18·서울체고)가 한국 수영선수로는 박태환(32)에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경영 결승 무대에 올랐으나 아쉽게 7위에 그쳤다. 황선우는 27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에 자리했다. 한국 경영 선수로는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