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자 별 뉴스

신선미
sun@yna.co.kr 신선미 기자
안녕하세요. 신선미 기자입니다.

#최고치

가 작성한 키워드 #최고치 뉴스는 입니다.

전체 뉴스보기
  • 송고시간 04-22 17:11
    최근 2주간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 29%…집계 이후 최고치
    최근 2주간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 29%…집계 이후 최고치

    9∼22일 신규 확진자 9천69명 중 2천629명 감염경로 '조사 중'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환자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