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자 별 뉴스

김호준
hojun@yna.co.kr 김호준 기자
안녕하세요. 김호준 기자입니다.

#합의

가 작성한 키워드 #합의 뉴스는 입니다.

전체 뉴스보기
  • 송고시간 05-16 14:23
    "한미일 등 7개국, 새 개인정보 유통망 합의…중·러 배제"
    "한미일 등 7개국, 새 개인정보 유통망 합의…중·러 배제"

    "APEC서 CBPR 분리 합의…'글로벌 CBPR' 만들기로"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한국, 미국, 일본 등 7개국이 '국경 간 프라이버시 규칙'(CBPR)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

  • 송고시간 01-01 11:16
    "북·중, 이달 중 육로무역 재개 합의한 듯"<요미우리>
    "북·중, 이달 중 육로무역 재개 합의한 듯"<요미우리>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 2020년 가을부터 중단된 육로 무역을 이달 중 재개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신문이...

  • 송고시간 12-28 16:38
    일본 총리, 위안부 합의 6주년 맞아 한국에 이행 요구(종합)
    일본 총리, 위안부 합의 6주년 맞아 한국에 이행 요구(종합)

    기시다 "국가 간 약속 지키지 않으면 앞으로 어떤 논의도 의미 없어"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6주년인 28일 한국 측에 합의 이...

  • 송고시간 12-28 16:02
    일본 총리, 위안부 합의 6주년 맞아 한국에 이행 요구
    일본 총리, 위안부 합의 6주년 맞아 한국에 이행 요구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6주년인 28일 한국 측에 합의 이행을 거듭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 송고시간 12-21 09:12
    주일미군 분담금 5년간 총액 11조원 합의…연간 2.2조원(종합)
    주일미군 분담금 5년간 총액 11조원 합의…연간 2.2조원(종합)

    2021회계연도 분담금 대비 5% 늘어…미일 연합훈련 비용 증액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미국과 일본 정부가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부터 5년 동안 일본 측이 ...

  • 송고시간 12-21 08:27
    주일미군 분담금 5년간 총액 11조원 합의…연간 2.2조원
    주일미군 분담금 5년간 총액 11조원 합의…연간 2.2조원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미국과 일본 정부가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부터 5년 동안 일본 측이 부담하는 주일미군 분담금 총액을 약 1조550억엔(약 11조원)으...

  • 송고시간 12-17 11:04
    "주일미군 분담금 年 2.2조원 대략 합의…전년비 5%↑"
    "주일미군 분담금 年 2.2조원 대략 합의…전년비 5%↑"

    마이니치 보도…내달 7일 2022~2026년 적용 특별협정 서명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미국과 일본 정부가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부터 5년 동안 일본 측이 ...

  • 송고시간 12-01 09:16
    이종석 "한일정보협정 회의적이나 국가 간 합의는 존중해야"
    이종석 "한일정보협정 회의적이나 국가 간 합의는 존중해야"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은 "개인적으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필요성에는 회의적이지만 국가 간 합의는 함부로 파기할 수 없고 존중해야 한다...

  • 송고시간 07-18 16:31
    와다 하루키 "스가, 위안부 합의 때 아베 사죄 계승 확인해야"
    와다 하루키 "스가, 위안부 합의 때 아베 사죄 계승 확인해야"

    '위안부 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온라인 심포지엄서 주장 남기정 "스가, 피해자 마음에 와닿는 형태로 사죄 표명해야"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