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개관

제2차 세계대전에서 미국, 영국, 중국, 소련(현 러시아) 등 연합국이 독일, 일본 등 추축국(樞軸國)에 승리함으로써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이 맺어지고, 1945년 8월 15일 종전(終戰)이 선언됐다.

이때 한반도에는 해방과 함께 38도 선이 그어져 이를 기준으로 남쪽에는 미군이, 북쪽에는 소련군이 진주해 남북 분단의 비극이 시작됐다.

정전협정 체결 직후의 38선

38선 이북 지역을 점령한 소련 군정은 소련에 충성하는 단독정권을 북쪽에 수립한다는 목표 아래 1947년 2월 입법기관인 ‘북조선인민회의’를 창립하는 등 제반 준비를 했다. 북조선인민회의는 1948년 4월 특별회의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헌법 초안’을 승인하고, 그해 9월 최고인민회의 제1차 회의에서 김일성을 내각 수상으로 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수립, 오늘날의 북한 정권이 탄생했다.

북한지역은 1953년 7월 6.25전쟁의 정전협정으로 설정된 군사분계선 이북지역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國)’이라 부르고 있다. 북쪽은 압록강·두만강을 국경으로 중국의 동삼성(東三省) 또는 만주(滿洲)와 러시아의 연해주(沿海州)에 이어지고 있다.

북한 압록강 전경 휴전선 가운데 가장 넓고 높은 고지인 양구

남쪽은 휴전선으로 대치상태에 있는 대한민국과 접해 있다. 서쪽은 황해, 동쪽은 동해에 임하고 더 멀리 나가면 서쪽은 중국 본토에, 동쪽은 일본과 태평양을 건너 미국과 대하고 있다.

우리 한민족은 5천 년 전에 이미 국가 체제를 갖췄으며, 고대로부터 한반도와 만주 일대를 생활 무대로 하여 국토를 개척하고 찬란한 문화를 창조했다. 그러나 불행히도 우리나라 주위에 있는 나라들은 이웃 나라를 자주 침략했던 나라들이어서 불리한 환경이었다고 할 수 있다.

북한은 1950년 6.25전쟁을 일으켜 많은 생명과 재산을 잃게 했고, 식량난 등 극심한 경제난 속에서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해 대량살상 무기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국제사회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2006년 10월 1차 핵실험에 이어 2009년 4월 2차 핵실험을 단행했고, 이후에는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 개발에 국력을 탕진하면서 핵보유국의 지위를 꿈꾸고 있다.

북한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이어 들어선 3대세습의 김정은 정권에서도 이른바 선군정치를 강화하면서군사력 강화에 온 힘을 다해 2011년 12월에는 장거리 로켓을 발사해 성공했고 2013년 2월 3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특히 2016년 1월 4차 핵실험과 2월 장거리 로켓 ‘광명성 4호’ 발사, 2016년 9월 5차 핵실험, 2017년 5월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9월 6차 핵실험 그리고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을 잇달아 발사하면서 한반도 긴장을 최고조로 증폭시켰다.

중국 간도지역이 18~19세기까지 우리 영토였음을 입중하는 보곤디(1760년) 지도

2018년 4월 20일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당의 전략적 노선을 “전당 전국이 사회주의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는 것"이라며 핵 실험 중단을 시사했다. 5월 24일엔 핵실험장을 폭파하는 방법으로 국제사회에 더 이상 추가적인 핵 실험이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국제 외교무대에서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사상 첫 정상회담을 했으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세 차례 정상회담을 열고 핵과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 남북문제에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판문점과 평양에서 세 차례 정상회담을 열고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는 유연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자주'와 '자력갱생에 의한 경제발전' 노선을 채택하고 "제재 해제 따위에는 더는 집착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2021년은 2020년에 이어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대북제재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풍·폭우로 인한 자연재해까지 삼중고를 겪은 한해였다. 특히 경제적 손실을 무릅쓰고 철저한 봉쇄정책을 펴면서 북한의 명줄이라 할 수 있는 대중국 무역도 문을 걸어 잠갔다. 이러한 이유들로 가뜩이나 피폐한 북한 경제와 민생은 더욱 나락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북한은 이런 최악의 국면에서도 남한과 국제사회의 지원 의사를 외면한 채 자력갱생의 외길을 고집했다.

주요 국가지표
주요 국가지표 : 국가명, 자연, 정치, 군사, 외교, 경제 등
국가명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자연 면적 123,214㎢(한반도 전체 면적의 55.1%)
국경 1,369.4km(중국접경: 1,353.2km, 러시아접경: 16.2km)
지세 백두대간을 증줄산맥으로 하고, 동해안에 근접하여 랑림·태백·소백산맥으로 이어져 내려오며, 황해안에 평야와 긴 강이 있다
해안선 2,495km
인구 2천559만8천여 명(통계청 북한통계포털 2022년 기준)
2천577만8천여 명(WORLD BANK 2020년 기준)
2천577만9천여 명(UN Population Division 2020년 기준)
정치
(통일부
2022년 기준)
정권수립 1948년 9월 9일
정당 '조선로동당' 1당 지도체제
내각 43개 부서(9위원회, 29성, 3국, 1원, 1은행)
의회 최고인민회의(대의원 687명, 임기 5년)
수교국 160개국
군사
(국방백서
2020년 기준)
병력 128만 명
육군(110만여 명), 해군(6만여 명), 공군(11만여 명), 전략군(1만여 명)
경제
(한국은행
2020년 기준)
예산규모 87.6억 달러
명목(GNI) 35조 원
1인당(GNI) 137.9만원
환율 1$ = 109 / (무역환율 기준)
무역 총액 : 8억6천만 달러(수출: 0.9억달러, 수입:7.7억 달러)
외채 N/A
※ 출처 : 통계청·한국은행·국방부·KOTRA·UNSD(유엔통계국)
이시각 주요뉴스